1월부터 3월까지 3달동안 GRE General 준비해서 3월에 시험 보고 왔습니다. 기억에서 잊혀지기 전에 GRE 준비하시는 다른 분들을 위해서 제가 공부를 준비했던 후기를 남깁니다.

저도 처음에는 시험이 어떤 건지도 모르고, 얼마나 어려운지도 감이 안 잡히고, 주변에 준비한 사람도 별로 없고 해서 처음에 정보를 구하는데 많은 어려움을 겪었거든요. 이 글을 통해 GRE 시험 준비해 대해 대략적인 설명을 드리고자 합니다.

읽는데 참고하시라고 말씀드리면, 전 성적이 610/790/4.5 나왔습니다. 

Verbal 학원 2개월 (1월): 드림 어학원 박혜성 선생님께 Verbal 1개월 수강
처음에 어딜갈까 고민을 좀 많이 했었는데요, 우선은 유명한 토플 어학원을 가봤어요. 그런데 종합반이 2개월 과정으로 되어 있더라구요. 그 전에 voca 수업부터 듣기를 권하구요. 처음에는 난이도도 모르고 (GRE 칠 때쯤 되면 개인차가 심하죠) 어떤 식으로 가르치는지도 모르니까 전 우선 한 달 종합반을 들어보고 그 다음 강의는 결정하고 싶었거든요. 그래서 좀 알아보니까 verbal 쪽에 유명한 선생님 두 분이 계시더라구요. 강남 파고다의 김여진 선생님이랑 드림 어학원의 박혜성 선생님. 어느 쪽이 저랑 잘 맞을지도 모르고 해서 우선 박혜성 선생님 수업을 들었는데 잘 정리해주시고, 수업도 잘 준비해 오셔서 저랑 맞아서 verbal은 박혜성 선생님께 한 달 동안 들었습니다. 한 달 과정이거든요.


Writing 학원 2개월 (2월, 3월): Michelle Seo 선생님께 2개월 수강
Issue
이슈가 처음에 무척 애를 먹었던 부분인데요. 아무래도 전 아이디어가 부족해서 글을 짜내느라 힘들었어요. 이슈 공부하면서 이것저것 많이 익혔군요. 저는 주로 Heroes 5명 (Art에서 한 명, politics에서 두 명, science에서 두 명)  정도 잡고서 그 분들의 행적을 바싹 외웠죠. 그러고 나서 다양한 글에 가져다 쓰기 좋더군요. 주제가 굉장히 많긴 하지만 많은 글들이 글쓰기에 따라서 본문의 내용을 별로 고치지 않고 공유해서 쓸 수 있는 거라서 나중에는 글을 쓸 때는 기존에 쓴 글의 본문 2개 가져다 쓰고 새로 본문 하나만 더 추가해서 쓰는 형식으로 했습니다. 이미 다듬어놓은 글들을 가져다 쓰니까 아이디어도 확실하고, 글의 표현도 잘 되어 있으니 자신감 있게 쓸 수 있었어요. 이런 방식은 누구의 아이디어를 베껴서 쓰면 점수가 안 나올텐데, Michelle은 학생들의 아이디어를 복돋아 주는 스타일이라 각자의 아이디어를 가지고 서로 다른 글을 써서 표절로 점수 안 나올 걱정은 없었네요. 시험 보기 전에 선생님께 교정 받은 것만 세면 이슈는 8편 아규는 8편 써봤네요. 혼자서 이슈, 아규 각각 2~4편 정도 더 써 본 것 같아요.

Argue
아규는 답이 정해져 있으므로 다들 그렇게 어렵지는 않겠지만 포인트는 좋은 템플릿을 잘 외웠다가 Argue 문제에 따라서reasonable 한 논리를 잘 펴는 것이겠죠. 어떤 게 좀 더 설득력 있는 논리인지 미리 많이 연습을 해두면 좋더군요. 이 부분은 어느 학원을 가도 잘 가르쳐주는 부분이라서 한국분들은 만점 맞을 거 생각하고 다들 공부하시는 듯.


스터디 2개월 반 (1월 중순부터 3월 말까지)
스터디가 저희는 매우 잘 된 편입니다. 단어를 꾸준히 외우도록 단어 시험을 통해서 자극해주고, GRE 공부를 지속적으로 할 수 있게 페이스를 맞추는데에 무척 도움이 많이 되었습니다. 그리고 GRE 시험 기간동안 서로에게 많은 위로가 되었습니다.

처음 한 달 반은 5명, 마지막 한 달은 3명으로 진행되었고, 거의 결석하는 멤버 없이 진행되었습니다. 스터디는 학원에서 처음에 짜주었고, 나중에 인원이 빠질 때 즈음해서 다른 조랑 합쳤습니다. 합쳤을 당시는 8~9명이었는데, 나중에 고정 멤버 5명으로 추려지더군요.


Verbal 공부
  • 파워프렙: 필수죠
  • 3년 기출: 한지는 안 보고 3년 기출만으로도 충분히 시험 단어들이 커버되더군요. 저는 verbal 이 600점 대이지만 같이 스터디한 친구들은 700 점 이상을 맞았습니다.
  • 마구잡이 문제집: 단어를 의미 단위로 잘 묶어두었습니다.
  • 중국 10회: 문제 복구가 잘되어 있어서 연습하기 좋습니다. 
  • 빅북 동의어, 반의어, 센컴 8~10회: 문제를 많이 풀어보면서 익히는 스타일이라서 여기까지 해봤습니다. 이 부분은 꼭 필요하다고 생각하진 않습니다. 중국 10회까지만 성실히 푸시면 verbal 준비는 어느정도 된다고 생각해요.


Math 공부
솔직히 별로 안 했습니다. 중국 10회를 80% 정도 풀었던 것 같습니다. 공대생라 Math가 저에게 쉬울거라고 생각했어요. 원래 math를 못한다고 생각하진 않았는데, 막상 시험장에서는 문제에 나오는 단어를 몰라서 틀리게 되더군요. 문제 해석만 잘 한다면 공대생이라면 충분히 800 나오실 거라 생각합니다. 전 790 나왔습니다.


시험등록: 3월 31일, 4월 2일 in Tokyo
GRE 시험 일본가지 가서 치시는 분이라면 두 번 등록하는게 안전할 것 같습니다. 혹시 완전 모르는 argue 주제들이 나올 수도 있는 거고, 시험장에서 실수할 수도 있는거니깐요. 일본까지 간 비행기값과 숙박비를 생각하면 하나 정도 더 신청해두고, 앞에 꺼 잘 보면 뒤에꺼 취소하고, 앞에꺼 아니다 싶으면 뒤에 시험도 봐서 만회하는 전략이 좋은 것 같습니다. GRE 시험은 한 달에 한 번 밖에 볼 수 없습니다. 그래서 많은 분들이 월말과 그 다음 월초에 이어서 등록을 하시는 것이지요.


비행기표: 26만원. 인천공항에서 나리타 공항까지.
미국 항공 웹사이트에서 구매했습니다. 인천 공항을 경유해서 나리타로 가거나,나리타를 경유해서 인천 공항으로 오는 비행기가 많을거라 생각하고 미국 웹사이트를 찾아보니 역시나 한국 웹사이트에서 찾는 것보다더 저렴한 비행기표들이 많더군요. 당시에는 인터파크에서 파는 표가 가장 쌌는데, 32만원 정도 했었는데, 외국 사이트에서 찾은 표는 26만원이더라구요. 그래서 표를 구하실 때 외국웹사이트도 찾아보시는 것을 권장해드려요. 당장 기억 나는 건 www.vayama.com 이나 www.kayak.com 이 있네요.


혹시 더 궁금하신 부분이 있으시면 댓글로 질문 남겨주시면 아는 한도내에서 글에 추가할게요. 

'일상다반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미국인의 소비 통계  (0) 2009.08.12
GRE 시험 준비  (1) 2009.06.24
Computer Science의 논문을 어떻게 읽는가  (3) 2009.06.07
요시모토 바나나는 말했다  (0) 2009.05.01
wrote at 2009.06.28 23:31
저 csuhak에서 KFAS관련해서 운연님께 메일받은 사람입니다. 정말 성실하시네요! 저는 두달에 후다닥끝내버렸거든요 ㅎㅎ; 사실 공부도 제대로 못했지만, 라이팅 공부하시면서 많이 배우셨겠어요 점수도 잘 나오셨던데 ㅎㅎ; 늦었지만 축하드려요!
이름 :
비밀번호 :
홈사이트 :
비밀글 :
호주의 한 회사가 애자일이 뭔지 간단한 동영상으로 만들었네요.

나름 잘 정의한 것 같군요 ^^ 



이름 :
비밀번호 :
홈사이트 :
비밀글 :
CS 논문들을 처음에 어떻게 접근해야 하는지 잘 적어 놓은 글이 있어서 공유합니다.

논문에는 어떤 종류가 있는지 (Technical reports, conference papers, journal papers and book chapters), 어떻게 다른지, 좋은 논문을 어떻게 읽기 전에 판단하는지, 논문을 어떻게 읽어야 하는지 등 초보자를 위해 쉽게 설명해 두었습니다.

논문을 이미 읽으시는 분이라면 읽으실 필요가 없어요.

대학원에서 할 연구를 정하려고 논문을 읽기 시작하는데, 아무것도 모르고 막막해서 찾다가 보니 누가 잘 정리해두었길래 저같은 분이 또 있으실거라 생각하고 공유합니다.



'일상다반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GRE 시험 준비  (1) 2009.06.24
Computer Science의 논문을 어떻게 읽는가  (3) 2009.06.07
요시모토 바나나는 말했다  (0) 2009.05.01
GRE 일본에서 치고 왔어요  (4) 2009.04.20
wrote at 2009.06.08 00:22
좋은데 오우`~
하지만 영어를 더 공부혀야 한다는 ..,ㅡㅜ
wrote at 2009.06.15 23:27 신고
여기 쓰이는 영어 별로 어려운거 없는데?-_-;;

나중에 대학원 가게 되면 연구실 있는 사람들이랑 같이 도움받으면서 쓰면 또 쓸만하지 않나?
 
wrote at 2009.06.09 22:25
비밀댓글입니다
이름 :
비밀번호 :
홈사이트 :
비밀글 :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 사람의 인간은 온갖 마음을, 모든 좋은 것과 더럽고 나쁜 것의 혼재를 껴안고, 자기 혼자서 그 무게를 떠받치고 살아가는 것이다. 주위의 좋은 사람들에게 가능한 한 친절을 베풀 수 있기를 바라면서, 혼자서.

- 요시모토 바나나의 티티새 중 -


이름 :
비밀번호 :
홈사이트 :
비밀글 :

GRE도 칠 겸, 일본 여행도 할 겸해서 일본에서 일주일동안 머물다가 왔네요. 매우 즐거운 시간들을 보내고 돌아왔어요.

일본은 일본어도 못해도 영어로 다 돌아다닐 수 있군요. 역시 돈 쓰는 쪽이라 그다지 불편함은 없군요. 조금 더 머물렀으면 일본어도 좀 더 써보고 왔을텐데, 일주일은 생각보다 짧군요. 

일본에는 일본어를 할 줄 아는 외국인들이 왕왕 보이네요. 한국에 있는 외국이들은 한국어하는 사람들이 별로 없는데. 이런 점은 좀 안타까웠어요. 

GRE는 좀 더 잘 치고 싶었는데, 3개월 공부하고 610/790 찍었네요. 두 번 봤는데, 둘 다 동일한 점수가 나와서 여기서 그만두기로 했어요. 대학원 진학하는데 무리는 없는 점수이니깐요. 좀 더 잘 봤으면 좋았을텐데하는 안타까움은 있지만 GRE가 대학원 준비의 전부는 아니니까 여기까지 하기로 했어요.

GRE 공부는 일과 병행하느라 쉽지 않았지만, 그래도 덕분에 많은 도움이 되었네요. 영어 어휘력과 장문력이 특히 약했는데, GRE 공부하면서 그래도 조금 보충한 것 같아서 기쁘네요.

이제 TOEFL 공부하면서 영어 실력을 좀 더 쌓아봐야죠. GRE 하고 나니, TOEFL의 reading은 매우 무난하고 즐겁군요. 

이제 기타도 다시 연주하고, 책도 좀 읽고, 운동도 꾸준히 해서 삶의 질을 찾아야겠습니다. 


GRE 준비하는 동안 배려해주고 도와주신 많은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덧: Writing이 4.5 / 6.0 나왔네요. 다행히 롸이팅이 잘 나와서 기쁘군요!
wrote at 2009.04.28 17:54 신고
일본 갔다 왔구나
나는 몰랐네....
wrote at 2009.04.28 18:02
응. 니혼 다녀왔지 ㅋ

매우 즐겁게 다녀왔다네 ㅋㅋ
우와 
wrote at 2009.06.25 19:26
지나가다가
롸이팅 점수보고 놀랐습니다
님짱이세요ㅎ 어떻게 하면 만점을 받나요? 대단대단!!!
wrote at 2009.06.25 23:30 신고
만점 아니구 4.5에요. 6.0 만점에 ^^;

http://anoia.tistory.com/216

여기에 어떻게 했는지 적어뒀어요 ^^
이름 :
비밀번호 :
홈사이트 :
비밀글 :

그 동안 소홀히 했던 운동을 다시 시작했다. JKD Unlimited를 역시 가장 수련하고 싶었지만, 우리 나라에는 수련하는 사람이 없어서 수련 그룹을 직접 만들까하다가 아무래도 만드는데 드는 시간과 노력이 쉽지 않을 것 같아서, JKDU에 가장 도움이 될 것 같은 무술을 택했다. 

주짓수의 장점이라면 역시 스파링을 많이 하므로 연습한 것과 실전에 쓸 수 있는 것의 갭이 적다는 것. 그리고 내 체형에 맞는 스타일로 점점 만들어져간다는 것이다. 

오랜만에 운동하니 신나고 흥분된다. 역시 사람은 취미생활을 해야해. 

위의 그림은 내가 잘 못하는 트라이앵글 초크. (뭐든 잘하겠냐만은 ㅜㅜ)
tagged with  jkd, 주짓수
이름 :
비밀번호 :
홈사이트 :
비밀글 :
GRE 공부를 근래에 하는 중인데, 단어 문제를 매번 만드는 일이 매번 반복 되는 것 같다.
그래서 이런 반복적인 일은 역시 컴퓨터를 시켜야함을 깨닫고, 단어를 섞어서 원하는만큼 뱉어주는 프로그램을 파이썬으로 몇 줄
짜보았다.


왼쪽과 같이 단어를 넣으면 오른쪽과 같이 뱉어준다. 원하는 만큼 포맷을 조정해서 프린트하면 간단히 단어 시험 완성.

사용자 삽입 이미지


파이썬 코드는 간단하다. 파일 읽어서 배열에 넣어주고, 그 배열에서 원하는 갯수만큼 단어를 추출해서 출력할 파일에 써준다.

import random

# 단어가 적혀 있는 파일
infile = open("input.txt", 'r')

# 단어를 읽어와서 배열에 넣는다
words = [];
for line in infile:
words.append(line)

# 출력할 파일
outfile = open("output.txt", 'w')

# 추출할 단어 수
MAX = 30
for i in range(0, MAX):
rand_index = random.randrange(0, len(words) - 1)
word = words.pop(rand_index)
outfile.write(word + "\n")


프로그래머는 이래서 좋아.
tagged with  GRE, 단어, 파이썬
wrote at 2010.11.30 16:46
정말 진정한 공대생이시네요 ㅋ 대학원준비하다가 와서 글보고 웃다갑니다 ㅎ
이름 :
비밀번호 :
홈사이트 :
비밀글 :
내 앞으로 걸어가지 마라. 나는 따라가지 않을테니.
내 뒤를 따라오지 마라. 나는 이끌지 않을테니.
내 옆에서 걸으면서
친구가 되어 다오.
-Albert Camus-

나는 친구들과 (손아래이든 위든) 이런 대등한 관계를 맺기를 원한다.
tagged with  친구
이름 :
비밀번호 :
홈사이트 :
비밀글 :
어제 티스토리 스킨을 바꿔보겠다고 이것저것 해봤는데, 도무지 마음에 드는게 없다.

워드프레스는 대충만 훑어봐도 이쁜 스킨들이 이렇게나 많은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심각히 고민중...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추가) 결국은 티스토리의 배경 그림들을 워드프레스의 그림으로 조금씩 수정하는 방법을 택했다.
wrote at 2008.12.13 13:31
wp 로 오세요-
다만, tistory 에서 데이터 이동방법이...아직 마땅히;;;;
wrote at 2008.12.14 10:08
찾아보니 자동으로 옮겨주는 툴이 있긴 하던데 완벽하진 않은 모양이더군요. 여러모로 고민중입니다. 이미 이 블로그를 아는 지인들도 있어서 또 옮겨야 하나...도 생각하고 있구요 ^^
wrote at 2008.12.14 10:48
옷,,그런 툴이 있었나요?
제가 아는 분이 툴을 만드시다 개발 중단 이후에
또 다른 툴은 몰랐는데..
제가 쓸 일은 없지만;; 알려주세요 궁금하네요^^
wrote at 2008.12.14 10:58 신고
http://www.hannal.net/blog/692/
이 곳을 보시면 도구가 있다는 것 같은데 실제 도구의 링크는 깨져있군요. 하지만 찾아보면 저 도구 어딘가 올라와 있을 듯 아니면 블로그 주인에게 요청해도 될 것 같구요 ^^
wrote at 2009.04.22 18:53
WP에 정말 이쁜스킨들 많죠.
저도 군침만 흘리다가 작년에 WP스킨가져다가 컨버팅을 해버렸습니다. Tc에도 빨리 스킨들이 늘어났으면 좋겠네요.
wrote at 2009.04.23 18:09 신고
전 아직도 군침만 흘리고 있습니다. ㅜㅜ
컨버팅하기 너무 귀찮아요 어흑
이름 :
비밀번호 :
홈사이트 :
비밀글 :
스프린트 백로그를 프로젝트에 도입해보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의 simple sprint backlog는 애자일 소프트웨어 홈페이지에서 가져왔다. 템플릿이 간단하게 잘 만들어져 있어서 내가 위에서 편집해야 했던 것은,
  • 타이틀
  • 태스크
  • 노력 추정치 (efforts)
였다. 그리고, 사용하다보니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부분들을 추가했다.
  • 스프린트 시작일
  • 태스크에 대한 노트
  • 태스크의 개발 상태 (색상으로 표시)
그래서 하나의 스프린트 주기(2주)를 지난 백로그의 모습이 아래와 같아졌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이 진행됨에 따라서 필요한 일들이 추가되서 스코프가 증가하기도 하고, 필요한 정보가 존재하지 않아서 불가능하다고 판단되는 태스크들은 스코프에서 빠지게 되었다. 그러한 정보들도 백로그에 기록되었다. Day 4에 보면 일을 더 했음에도 불구하고 그래프는 증가하였는데, 새로운 일이 추가되었기 때문이고, Day 11에 보면 일의 양이 갑자기 줄어든 것을 볼 수 있다.

현재 3개의 스프린트 주기를 끝냈는데, 향상 시켜야할 점들은 아래와 같다.
  • Day 0를 추가하여 프로젝트에 착수하기 전의 일의 추정치를 기록해두면 좋을 것 같다.
  • Task를 얼마나 세분화 시켜야하는지 잘 모르겠다.
혹시 백로그를 써보신 분이 있으시다면 피드백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wrote at 2008.12.13 10:18
학교 프로젝트에 적용하시는 건가요? 한국 돌아오셨던 걸로 기억하는데요. ㅎㅎ
wrote at 2008.12.13 12:26 신고
아, 기억해주시니 감사합니다. 마지막 학기 마치고 있지요.
학교 다니면서 State Surge라는 회사에서 일하고 있는데, 거기서 맡은 일들에 적용해보고 있습니다. 혼자서 적용시켜 보고 있는거라 조언을 구할 데가 마땅치 않아서 곤란해하고 있습니다. ^^;
재훈님의 블로그는 언제나 깔끔하고 좋군요. 폰트도 크고. 근래에 이것저것 바꿔보려 하는데 티스토리는 마음에 드는게 없어서 확! 워드프레스로 옮겨버릴까라는 고민도 하고 있습니다. 직접 스킨을 짜기는 너무 번거로운 일이군요 -_- 옮기는 것도 만만치 않은 번거로움이지만서도...ㅜㅜ
wrote at 2008.12.15 14:40
제 블로그는 진화의 역사지요. 스킨은 거의 안 바꾸고 생각날 때마다 폰트를 바꿔보고 메뉴를 추가했다 빼보고 그럽니다. 스킨은 일년에 한번 정도밖에 안 바꿔요. 귀찮아서요. ㅎㅎ
이름 :
비밀번호 :
홈사이트 :
비밀글 :
*1  *2  *3  *4  *5  *6  *7  *···  *11 
count total 269,848, today 2, yesterday 29
달력
«   2019/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알립니다
I am
분류 전체보기
일상다반사
On the Web
책 리뷰
무술 수련
About me
꼴지 동경대를 가다를 통해..
글 보관함
2011/03, 2011/02, 2010/12, 2010/11, 2010/09,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