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 선배의 추천으로 읽어보게 되었는데, 꼭 창업을 생각하는 사람이 아닌 사람에게도 추천할만한 내용으로 가득하다. 



내게 가장 인상 깊었던 내용중 하나는 인맥관리의 기술 (Chapter 57)에서 호의를 베풀었다면 답례를 부탁하라 였다.

인맥관리를 썩 잘하는 사람은 호의를 베푼다. 인맥관리를 훌륭히 수행하는 사람은 은혜를 갚는다. 그러나 입이 떡 벌어질 정도로 인맥관리를 잘하는 사람은 호의에 대한 답례를 부탁한다. 아마도 당신은 상대방이 당신의 도움을 받고 계속 미안한 생각을 갖게 하는 것이 낫지 않느냐는 의문이 들지도 모른다. 그러나 이는 틀린 생각이다. 상대방이 당신에게 계속 빚졌다는 생각을 갖고 있으면 정상적인 관계에 과도한 압력으로 작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양식 있는 사람이라면 타인에게 빚졌을 때 죄책감을 느낀다. 답례를 요청하고 받음으로써 상황을 정리하고, 압박감을 없애라. 그 이후에 새로운 기브 앤 테이크 (give and take) 관계를 시작하라.

설득의 심리학에서 배운 상대방이 빚지도록 느끼게 하는 방법이 좋다고 생각했는데, 리얼리티 체크에서 저자는 한 발 더 나아가서 상대방에게 답례를 요청하라고 한다. 생각해보면 내가 지인에게 빚졌을 때보다 지속적인 기브 앤 테이크를 주고 받을 때 관계를 훨씬 편안하게 느끼고, 더 가까워질 수 있는 기회도 생기는 것 같다.  


이 책에는 또 설득의 심리학또라이 제로 조직, 스틱, 프리젠테이션 젠 등 유용한 책들의 요약본이라 할 수 있는 챕터들도 있어서, 이 책에서 다른 훌륭한 책들도 추천받을 수 있다. 나는 이 책을 읽고서 프리젠테이션 젠에 대한 관심이 매우 높아졌다. 그 동안 좋다고 들어는 봤지만 실제 어떤지 몰랐는데, 리얼리티 체크에서 저자와의 인터뷰를 보니 꼭 한 번 봐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리얼리티 체크을 혹시 서점에서 발견하신다면, 인맥관리의 기술 (챕터 57)을 살펴보실 것을 추천한다.  
wrote at 2010.02.22 19:06
듣고 보니 그러네요. 누군가에게 항상 받기만 한다고 느끼면 부담감 때문에 오히려 그 사람을 피하게 될 것도 같아요. 역시 뭐든 적당히 균형잡힌 게 좋은가 봅니다.
wrote at 2010.02.22 23:31 신고
아, 4four.us를 사포러스라고 읽는군요. "사"라고만 생각하고 있어요. 뒤에 us를 못 봤네요.

배웠으니 한 번 실생활에 적용해볼 생각입니다 ^^

사포러스님의 서재 (http://lseuny.userstorybook.net/shelf/)에 보니 재밌는 책이 많던데, 그 중에 "Search Engines Information Retrieval in Practice" 좋은가요? 전 지금 "Introduction to Information Retrieval" 읽고 있는데 이거 다 읽고서 읽기에 좋은가요? 책은 잘 씌여졌나요? ^^
wrote at 2010.02.23 12:58
저도 아직 IIR만 읽었고, Search Engine 책은 안 봤어요. 그냥 읽고 싶은 책이라서 올려둔 거랍니다.
wrote at 2010.02.24 10:16
아하 그렇군요. 블로그에 만들어놓은 서재 이쁘네요. 저도 좀 copy & paste를 해야할까봐요 ㅋ

서재에 재밌게 읽은 책들을 많이 가지고 계시네요. Freakonomics, 해커와 화가, 용의자 X의 헌신, Collective Intelligence 등 ^^ ^^
이름 :
비밀번호 :
홈사이트 :
비밀글 :

일상생활에서 자주 쓰이는 영어 단어를 그림으로 배워보고 싶어서 (그림으로 보는게 효과적인 학습방법이므로) 찾다가 유용한 웹사이트를 발견했다. LanguageGuide란 곳에서 그림으로 영어를 배울 수 있게 잘 정리해두었다.

아래는 메뉴 화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래는 식당에 있는 물건들을 나열해 놓았다. 각 그림에 마우스 커서를 올리면 해당 물건을 가리키는 영단어와 함께 어떻게 읽는지 들려준다. 어떻게 단어를 읽는지 들려준다는 점이 가장 유용한 면이 아닌가 싶다. 영어 단어를 알더라도 직접 사용하려면 액센트가 어디에 오는지 알아야되니 영사전을 찾아서 어떻게 읽는지 찾아보는 경우가 다반사인데 단어를 읽어주니 편리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래는 부엌1 (부엌 2도 있다)을 선택했을 때의 화면. 부엌에서 오늘 배운 유용한 단어는 saucer (컵 받침대), ladle (국자), spatula (주걱), whisk (달걀 휘젓는 기구), food processor (식품 전동 조리 기구). 미국에 있는 동안은 부엌에서 요리를 자주하는 편이라서 위의 도구들을 쓰면서도 매번 친구들에게 뭐라고 불리는지 다시 물어보곤 했다. 이렇게 직접 찾아보니까 다양한 도구들의 이름도 제대로 익히고 좋구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에 기재한 링크를 놓치신 분을 위하여 주소는 http://www.languageguide.org/영어/

tagged with  영단어, 영어
이름 :
비밀번호 :
홈사이트 :
비밀글 :

근래에 구글 앱 엔진(이하 GAE)에서 프로토타입을 작성할 일이 있어서 GAE의 데이터베이스의 Big Table에서  Full Text Search를 좀 살펴보았다.

매우 제한적이지만 GAE에서도 Full Text Search를 사용할 수 있다.  정확한 단어 매치만 되고, 부분 문자열 검색이나 정규식은 것은 적용되지 않는다.

Full text search를 하는 방법은 아래와 같다.

DB를 정의할 때 db.model 대신에 아래와 같이 search.SearchableModel을 넣어준다.

class Article(search.SearchableModel):
text = db.TextProperty()
...

article = Article(text=...)
article.save()


실제 검색하는 예제는 아래와 같다.

query = article.all().search('a search query').filter(...).order(...)
for result in query:
...

search 만 하려면 full text index가 필요하지 않는데, filter 나 order 까지 하려면 __searchable._text_index라는 인덱스를 index.yaml 에 정의해주어야 한다.

- kind: Article
properties:
- name: __searchable_text_index
- name: date
direction: desc
...

참조:
http://www.google.com/codesearch/p?hl=en&sa=N&cd=1&ct=rc#Qx8E-7HUBTk/trunk/google/appengine/ext/search/__init__.py&q=searchablemodel%20package:http://googleappengine%5C.googlecode%5C.com



wrote at 2010.01.18 01:25 신고
저도 GAE를 조금 들여다보다 아직은 떄가 이른 것 같아 포기했었는데요, 어떤 프로젝트를 하시는지 궁금하네요 ^^
wrote at 2010.01.20 12:55 신고
ESL student를 위한 프로그램을 만들고 있습니다. 데이터를 중심으로 한 접근 방법을 사용하고 있는데요, GAE 가 무료이고 이미 몇 번 프로그램을 올려본 경험이 있어서 GAE에서 작업하고 있습니다. 전 오히려 LAMP가 익숙한데, GAE에서 이것저것 하려면 GAE만의 문제에 계속 부딪치게 되네요. ^^

lifidea님께서는 IR 쪽에 리서치를 하고 계시니 GAE에 적응하시는데 별 어려움이 없으실거라 생각합니다. 주말에 한 번 간단한 홈페이지 올려보세요. Google은 manual을 작성을 잘해두어서 코드만 보고 따라하면 금방 되더라구요. ^^
이름 :
비밀번호 :
홈사이트 :
비밀글 :
지난주부터 비타민 D3와 단백질 복용을 시작했다.

미국에서 같이 지내는 Fallon 가족이 건강 식품 가게를 해서 쉽게 구할 수 있기도 했고, 그 동안 필요하다고 생각했던 제품들이라서 도매가에 구매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단백질은 근육도 키우고 살도 찔겸해서 먹고 있다. 장이 안 좋아서 살이 안 찌는 체질이라, 운동을 해도 근육을 붙이기가 어려워서 고민이 많다. 예전에는 체중 늘려주는 weight gainer도 한 통 복용해봤는데, 별로 효과를 보지 못했다.
살이 쪄서 고민인 사람들도 있겠지만, 살이 안 쪄서 고민인 나같은 사람들도 종종 있다. 예전에 그러고 보니 누가 살찌는 방법에 대해서 책도 냈던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비타민 D는 역시 한방에 2000 IU 씩 채워주는 애로 구매했다. 하루에 2알씩 복용중
검색해보니, 비타민 D에는 D2와 D3가 있는데, 그 중 D3의 역할이 가장 크고, D2도 D3의 대체제가 될 수 있지만 D3 복용하는게 가장 효과적이라고 한다. 비타민 D는 햇살을 받아야 생성된다. 맨날 집에 앉아서 컴퓨터하고 책 읽는 내게 꼭 필요한 Vitamin D3!!


tagged with  단백질, 비타민
이름 :
비밀번호 :
홈사이트 :
비밀글 :
마운트, 사이드에서 유용하게 쓸 수 있는 암 트라이앵글 초크의 디테일을 좀 더 가다듬어보려고 주짓수 동영상을 찾아보았다. 여러 동영상 중에 처음 암 트라이앵글 초크를 접하는 초보자도 알 수 있게 쉽게 설명해둔 Submission 101의 동영상이 가장 마음에 들었다.

두 개의 동영상을 찾았는데 첫번째 동영상에서 Arm triangle을 어떻게 하는지 설명하고, 두 번째 동영상에서는 암 트라이앵글 초크를 상대방이 방어할 때 어떻게 대응하는지 보여준다.

1) 암 트라이앵글 초크
동영상을 보면 설명이 참 간결하고 명확하다.





암 트라이앵글 초크 Re-counter: the Catch and Hang Up



암 트라이앵글 초크 방어: the catch (전화 받는 것에 비유해서 catch라고 부른다)
방어에 대한 대응: hangup (전화 끊는 것에 비유)

Hangup이 안 될 때는 shoulder lock으로 전환하는 것까지 보여준다.

여러 동영상을 찾아보는데, 그 중에 이 분들이 가장 깔끔하게 설명해준다. 대부분의 동영상은 1분 내외로 만들어서 얼마든지 다시 돌려볼 수 있게 만들어 놓았다.

여러 동영상이 있길래 Submission 101 홈페이지에 방문해 보았더니, 자기들도 깔끔하고 따라하기 쉽게 설명해놓은 동영상을 찾다가 못 찾아서 본인들이 직접 만들었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 사진의 가운데 Ari Bolden 이 president이며 일본 주짓수, 아이키도 유단자이고, Eddie Bravo 밑에서 보라색 띠를 받았다고 한다.

Eddie Bravo는 또 누구인가해서 찾아보니, 2003년 ADCC 서브미션 레슬링 월드 챔피언쉽에서 본인이 브라운 벨트일 때 로일러 그레이시 (Royler Gracie)에게 트라이앵글 초크로 이긴 경기로 유명하다고 한다. 아래는 그 경기 동영상.




Submission is all I want!
이름 :
비밀번호 :
홈사이트 :
비밀글 :
절권도 Unlimited에서 나이프 스파링을 연습할 때 Shock Knife라고 전기가 흐르는 도구를 사용하는데 이게 무척이나 효과적이다. 칼에 베이는 위험은 없지만 전기가 따끔따끔하므로 실제 나이프를 든 것만큼이나 조심해서 상대를 공격한다.

최근에 유투브에 올라온 JKDU 영상을 보자.



위 동영상을 보면 아래 3가지 도구를 순서대로 사용하면서 차이점을 보여준다.
1. 스펀지 칼
2. 나무 칼
3. Shock Knife

하나씩 보여주는데 설명하는 사람이 대련하는 두 사람에게 어떻게 하라고 지시하지 않고 그냥 도구만 주고 대련해보라고 한다. 이 두 대련자간의 거리나 민첩성이 도구에 따라 어떻게 변하는지 보면 Shock Knife가 얼마나 효과적인지 알 수 있다.


드디어 오랜만에 JKDU 수련하러 간다.
이름 :
비밀번호 :
홈사이트 :
비밀글 :
웹 사이트를 하나 소개하고자 한다. SingleFunction.com 이라고 하나의 기능에만 특화된 웹사이트를 추천해주는 사이트이다.


이 웹 사이트에서 추천하는 사이트 중 몇 개를 뽑아보면,


1. http://www.breathingearth.net/
세계 각국의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지도를 통해 보여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 http://newsmap.jp/
뉴스들을 모아서 한 눈에 보여준다. 마치 커다란 신문의 목차를 보는 느낌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3. http://healthmap.org/en
세계에 유행하고 있는 질병들을 지도에 보여준다. 데이터는 뉴스/미디어/과학리포트/건강관련기관 등에서 가져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4. http://ptable.com/
주기율표의 웹 버전. 기호에 따라서 정보를 빼거나 더할 수 있고, 클릭하면 자세한 정보를 볼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외에도 다양한 single function site들이 많이 있으니 한 번쯤 들러보는 것도 좋다.


tagged with  웹2.0
이름 :
비밀번호 :
홈사이트 :
비밀글 :
미국에서 1년동안 교환학생으로 수학했지만, 여전히 영어를 쓰다보면 뜻대로 안되서 좌절할 때가 많다. 모르는 단어, 문장구조, 문장기호의 사용법 같은거야 조금만 익히면 쓸 수 있고, 몇 번 틀리면 다음에는 기억하게 되니까 문제가 안되지만, 단어의 어감이라든지 혹은 정관사 (article) 같은 경우는 도무지 모르겠다.

1) 정관사로 좌절할 때
예를 들면 미국 친구와 아래와 같은 대화를 할 때,
본인: The reason why I like you is ..... (난 니가 ... 이래서 좋아)
Jared: the reason? Is that the only reason?  (the reason? 그게 내가 마음에 드는 단 한가지 이유야? )
본인: No, I mean, one of the reasons!!  (아니, 그게 아니라 여러가지 이유 중의 하나라고!)
Jared: I know, I'm kidding.  (알아, 농담하는거야.)


2) 단어의 어감으로 좌절할 때
A: He is a man with great knowledge of computer
B: He is a man of great knowledge of computer
출처: 네이버 지식인

첫번째 문장은 a man이 부각되고, 두번째 문장은 컴퓨터 지식이 부각된다는데, 그다지 와닿지 않는다.

이런 경우가 많아서 전치사를 쓸 때도 헷갈리고, 단어 선택에 있어서도 같은 의미의 단어라도 어떤 느낌인지 잘 모를때가 많다.


물론 오래 살면 당연히 해결되겠지만, 지금 당장은 어떻게 해야 하나? 그래서 나는 글을 쓸 때는 Google에서 검색해서 많이 나오는 걸 주로 사용하고, 말을 할 때는 상대방이 쓰는 표현을 따라서 쓴다.

tagged with  영어
wrote at 2010.04.08 07:08 신고
저도 진짜.진짜...동감이예요.그런 부분들이 너무 너무 어렵더라고요.특히나 저놈의 전치사.
근데...전 이 with과 of의 차이를 여기서는 정확하게 파악이되는데요.
이기동 <전치사연구>가 그런데로 도움이 되는거 같아요.전 전치사연구는 구입 안하고
영어문법동사연구를 구입했거든요.어차피 이 책에서도 전치사 설명부분이 나오는지라.
wrote at 2010.04.09 01:20 신고
좋은 책 추천 감사드려요. 영어를 평소에 쓰더라도 공부를 하지 않으면 안 늘더라구요. 저도 그 책 서점 가서 찾아봐야겠네요 ^^
이름 :
비밀번호 :
홈사이트 :
비밀글 :
미국인들은 돈을 어디에다 쓸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클릭하시면 확대된 사진을 보실 수 있습니다.

우리 나라라면 아마 집값이 50% 정도 되고, 교육이 10% 정도 되지 않을까?

한국인의 소비 통계와 비교해보면 재밌겠다. 검색 좀 해 봤는데, 찾기가 힘들더라.

'일상다반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영어 때문에 좌절할 때  (2) 2009.12.12
미국인의 소비 통계  (0) 2009.08.12
GRE 시험 준비  (1) 2009.06.24
Computer Science의 논문을 어떻게 읽는가  (3) 2009.06.07
tagged with  소비통계
이름 :
비밀번호 :
홈사이트 :
비밀글 :
2002년에 시행된 Ken Eberle 의 instructor test (사범시험) 

49세라는 나이가 믿겨지지 않을 정도로 잘 하시는군요. 동영상은 하이라이트만 모아 놓은 거니, 저렇게 다양한 테스트라면 몇 시간동안 진행되었을텐데, 멋집니다.



이름 :
비밀번호 :
홈사이트 :
비밀글 :
*1  *2  *3  *4  *5  *6  *···  *11 
count total 269,848, today 2, yesterday 29
달력
«   2019/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알립니다
I am
분류 전체보기
일상다반사
On the Web
책 리뷰
무술 수련
About me
꼴지 동경대를 가다를 통해..
글 보관함
2011/03, 2011/02, 2010/12, 2010/11, 2010/09,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