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동안 고향 집에서 지내면서 좋았던 것 중 하나는 내가 예전부터 읽었던 책들이 책장에 곱게 정렬되어 있어서 원할 때는 언제든 꺼내볼 수 있다는 것이었다. 특히나 새벽에 사색하다가 예전에 읽어서 좋았던 구절이나 다시 되새기고 싶은 교훈들이 담긴 책들을 꺼내보는걸 즐겼었는데, 이제 미국 대학원에 가면 그럴 수 없겠구나. 대학원 생활 시작하면 공부하느라 바빠서 그럴 시간도 없으려나. 

가끔씩 돌이켜보면 좋을만한 교훈들을 그래서 일기장에 옮겨 적고 있다. 그 중 근래에 읽어서 미처 여러번 보지 못했던 책들의 좋았던 구절들을 중적적으로 적고 있는데, 특히 창조적 단절이 좋았다. 창조적 단절에서 저자는 우리의 마음을 잡아끄는 일들이 (과잉정보, 이메일, 대중매체, 휴대폰 등) 여느 때 없이 많아졌고, 누구나 없이 무엇엔가 집중하는 시간이 짧아지고 있는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자신이 간절하게 바라는 중요한 일을 찾아내서 그 일을 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근래에 집중력 정도가 낮아지고 있는 것 같아서 이 책을 봤는데, 나의 문제점을 꼭 찝어주어서 좋았다. 물론 해결책도 함께 제시한다.



"참된 문명 생활은 자신에게 가장 소중힌 사람들과 끈끈한 관계를 맺고 자신이 가장 좋아하는 일에 몰두하는 것이다."
"행복은 자신이 원하는 것을 갖는게 아니라 자신이 갖고 있는 것을 원하는 것이다."
"뜻밖의 놀라움이 주는 기쁨은 이내 사그라지는 법, 지혜로운 사람이 기댈 것은 오직 안정된 진리뿐이다."

"자신이 생각할 수 있는 가장 뛰어난 아이디어를 생각해내는 데는 느긋하게 생각할 시간이 있어야 하고, 자기 손에 잡힌 것들을 요모조모 뜯어보고 만지작거리며 놀 시간도 있어야 한다. 끊임없이 더 많은 정보들을 찾기만 한다면, 자신이 지금 갖고 있는 것들을 결합하여 의미있는 새로운 것을 만들어내는 일 따위는 결코 없을 것이다."  


근래에 집중하는 시간이 줄어들고 있는 나를 일컫는 구절도 있었다.

"하루를 시작할 때는 칼날처럼 예리하던 마음이 온갖 헛정보에 시달리다 무딜 대로 무뎌진다." 



예전에는 읽고 싶은 책들이 있으면 마음껏 주문해두고, 여유가 생기면 읽곤 했는데, 미국까지 무거운 책들을 들고 갈 순 없으니, 근래에는 책 주문하는 양도 줄었고, 못 읽었던 책들만 섭렵중이다. 

이렇게 책 얘기를 하다보니, "좋은 책과 좋은 전경만 있으면 매우 행복하다"는 Scott Berkun의 말이 떠오른다. 나는 좋은 책과 향기로운 커피만 있다면 행복하다. 
이름 :
비밀번호 :
홈사이트 :
비밀글 :

이 책은 살고 싶은 곳에 살며 원할 때 일하도록 도와주는 책이다. 

일주일에 4시간만 일하려면 어떻게 해야하는지 구체적인 조언을 준다. 그리고 본인도 그렇게 살고 있다. 

이 책에서 배운 가장 큰 레슨은, 내가 가장 두려워하는 일을 시도하는 것이다. 
우리가 가장 두려워하는 일은 대개 우리가 꼭 해야만 하는 일일 때가 많다. ...중략.. 우리가 해야 할 일을 못 하게 막는 것은 미지에 대한 두려움이다. 최악의 경우를 정의하고, 받아들이고, 실행하도록 하라. ...중략... 당신이 두려워하는 일을 날마다 한가지씩 하겠다고 결심하라. 
이 조언은 "오늘은 어제의 내가 상상도 할 수 없던 내가 되자."라는 데일 도튼의 조언과도 상통한다. 

이것저것 새로운 일들을 시도해 봤는데, 오늘은 프랑스어를 공부를 시작했다. 이 저자의 블로그에 보면 언어를 어떻게 하면 빨리 배울 수 있는지에 대한 도 있어서 참고하고 있다. 


저자는 '살아간다는 것은 배우기 위한 것이다.'라며, 외국을 여행할 때는 그 나라에서 가장 효과적으로 배울 수 있는 기술을 정한다. 예를 들면,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브라질식 포르투갈어, 브라질 유술
독일 베를린: 독일어, 로킹 (브레이크 댄스의 한 형태)

이게 참 효과적인게, "이런 운동을 하면 타잔처럼 멋지게 보이게 하면서 외국어 공포증을 피하고 우정을 지속적으로 쌓아가는데 훌륭한 역할을 한다."

이성적인 사람은 자신을 세상에 맞추려고 한다. 비이성적인 사람은 세상을 자기에게 맞추려는 노력을 관철시킨다. 그렇기 때문에 모든 진보는 비이성적인 사람에게 달려 있다. 
조지 버나스 쇼, "혁명론자를 위한 좌우명"


이름 :
비밀번호 :
홈사이트 :
비밀글 :
McDonald's 가 소유격으로 쓰이면 McDonald's's라고 써야할까? McDonald's' 일까? 아니면 McDonald's일까? 

McDonald's's earnings were super-sized last quarter.
McDonald's' earnings were super-sized last quarter.
McDonald's reported super-sized earnings last quarter. 

결론부터 말하면 3개 모두 문법적으로 맞다. 하지만, McDonald's가 소유격으로 쓰이지 않도록 문장을 구성한 3번째 문장이 더 낫다. 

영어 글쓰기를 어떻게 더 잘할까 고민하던 중에 Podcast에서 Grammar Girl의 위 예제를 보고는 바로 구매! 



The Grammar Devotional은 영어를 사용할 때나 글을 쓸 때 부딪치게 되는 크고 작은 많은 고민들을 간결하게 잘 담아낸 책이다. 

책을 살펴볼 때는 장황한 리뷰보다는 역시 실제 예제 몇 개를 살펴보는게 제일 좋으니, 바로 예제를 보자. 

Can not 이 맞을까? cannot이 맞을까? 
a. I cannot see the carrot?
b. I can not see the carrot?

답: cannot 

괄호 밖에 마침표를 찍어야 할까? 괄호 안에 찍어야할까? 
Squiggly likes chocolate (and nuts)
Bring chocolate (Squiggly likes sweets)

답: Squiggly likes chocolate (and nuts).
Bring chocolate. (Squiggly likes sweets.)
괄호가 문장 맨 뒤에 올 경우, 괄호 안에 문장이 있으면 괄호 안에. 문장이 아니라 절이면 괄호 밖에.


Standing on line 이 맞을까? Standing in line 이 맞을까?
많은 미국의 동부 지방에서 standing on line 이라고 쓰이긴 하지만 아직까지는 standing in line이 4.5 배 정도 더 많이 사용된다고 한다. 문법적으로 둘 다 올바르다. 


언제 which 를 쓰고 언제 that을 써야할까? 
A) Dogs that howl make me crazy.
B) Dogs, which have four legs, run fast

설명: that 은 뒤에 나오는 절이 문장에 빠지면 문장의 의미가 달라질 때에 사용되고, which는 뒤에 나오는 절을 생략해도 의미상 변화가 없을 때 사용한단다. 위의 B 문장에서 "which have four legs"를 빼도 의미의 변화가 없다. 이럴 경우 which를 사용한다. 


고등학교 때 사물 뒤에는 which나 that을 사용할 수 있다고는 배웠지만, 차이점을 몰라서 그 동안 기분 내키는대로 썼었는데, 이렇게 제대로 설명을 들으니 좋구나. 

위의 예제 외에도 평소에 알쏭달쏭했던 문법과 표현들을 잘 정리해두었다. 게다가 헷갈리는 표현은 어떤식으로 외우면 좋을지 tip도 제시해주고 있다. 

저자의 홈페이지에서 다른 몇 가지 예제를 더 접해볼 수 있다. 

이름 :
비밀번호 :
홈사이트 :
비밀글 :

아는 선배의 추천으로 읽어보게 되었는데, 꼭 창업을 생각하는 사람이 아닌 사람에게도 추천할만한 내용으로 가득하다. 



내게 가장 인상 깊었던 내용중 하나는 인맥관리의 기술 (Chapter 57)에서 호의를 베풀었다면 답례를 부탁하라 였다.

인맥관리를 썩 잘하는 사람은 호의를 베푼다. 인맥관리를 훌륭히 수행하는 사람은 은혜를 갚는다. 그러나 입이 떡 벌어질 정도로 인맥관리를 잘하는 사람은 호의에 대한 답례를 부탁한다. 아마도 당신은 상대방이 당신의 도움을 받고 계속 미안한 생각을 갖게 하는 것이 낫지 않느냐는 의문이 들지도 모른다. 그러나 이는 틀린 생각이다. 상대방이 당신에게 계속 빚졌다는 생각을 갖고 있으면 정상적인 관계에 과도한 압력으로 작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양식 있는 사람이라면 타인에게 빚졌을 때 죄책감을 느낀다. 답례를 요청하고 받음으로써 상황을 정리하고, 압박감을 없애라. 그 이후에 새로운 기브 앤 테이크 (give and take) 관계를 시작하라.

설득의 심리학에서 배운 상대방이 빚지도록 느끼게 하는 방법이 좋다고 생각했는데, 리얼리티 체크에서 저자는 한 발 더 나아가서 상대방에게 답례를 요청하라고 한다. 생각해보면 내가 지인에게 빚졌을 때보다 지속적인 기브 앤 테이크를 주고 받을 때 관계를 훨씬 편안하게 느끼고, 더 가까워질 수 있는 기회도 생기는 것 같다.  


이 책에는 또 설득의 심리학또라이 제로 조직, 스틱, 프리젠테이션 젠 등 유용한 책들의 요약본이라 할 수 있는 챕터들도 있어서, 이 책에서 다른 훌륭한 책들도 추천받을 수 있다. 나는 이 책을 읽고서 프리젠테이션 젠에 대한 관심이 매우 높아졌다. 그 동안 좋다고 들어는 봤지만 실제 어떤지 몰랐는데, 리얼리티 체크에서 저자와의 인터뷰를 보니 꼭 한 번 봐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리얼리티 체크을 혹시 서점에서 발견하신다면, 인맥관리의 기술 (챕터 57)을 살펴보실 것을 추천한다.  
wrote at 2010.02.22 19:06
듣고 보니 그러네요. 누군가에게 항상 받기만 한다고 느끼면 부담감 때문에 오히려 그 사람을 피하게 될 것도 같아요. 역시 뭐든 적당히 균형잡힌 게 좋은가 봅니다.
wrote at 2010.02.22 23:31 신고
아, 4four.us를 사포러스라고 읽는군요. "사"라고만 생각하고 있어요. 뒤에 us를 못 봤네요.

배웠으니 한 번 실생활에 적용해볼 생각입니다 ^^

사포러스님의 서재 (http://lseuny.userstorybook.net/shelf/)에 보니 재밌는 책이 많던데, 그 중에 "Search Engines Information Retrieval in Practice" 좋은가요? 전 지금 "Introduction to Information Retrieval" 읽고 있는데 이거 다 읽고서 읽기에 좋은가요? 책은 잘 씌여졌나요? ^^
wrote at 2010.02.23 12:58
저도 아직 IIR만 읽었고, Search Engine 책은 안 봤어요. 그냥 읽고 싶은 책이라서 올려둔 거랍니다.
wrote at 2010.02.24 10:16
아하 그렇군요. 블로그에 만들어놓은 서재 이쁘네요. 저도 좀 copy & paste를 해야할까봐요 ㅋ

서재에 재밌게 읽은 책들을 많이 가지고 계시네요. Freakonomics, 해커와 화가, 용의자 X의 헌신, Collective Intelligence 등 ^^ ^^
이름 :
비밀번호 :
홈사이트 :
비밀글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책은 프로그래머로서의 경력 관리에 대해 흥미로운 시각을 던져준다.


해외 외주 경쟁자보다 소프트웨어를 더 빠르고 싸고 좋게 만들 수 있음을 어떻게 증명할 수 있을까? 로봇을 만들라. 자동화 기술을 이용해 일자리를 찾으라.


자신의 분야에서 활발하게 활동하며 동기부여가 충만하다는 것을 알리는 것보다 더 중요한 것은 이러한 비주류 기술과 방법론을 배움으로써 자신을 실제로 더 깊이 있게, 더 낫게, 더 똑똑하게, 더 창조적으로 만드는 것이다.


'가장 못하는 사람이 되는' 상황을 스스로 찾으라.


긍정적인 코드 읽기의 부수적 효과는 기존의 것에 대해서도 더 많이 배운다는 점이다. 풀어야할 새로운 문제가 생기면 "아, 어떤 프로젝트에서 MIME 타입 핸들링을 구현한 라이브러리를 봤어"하고 기억을 떠올릴 것이다. 사용 허가 조건이 적절하고, 미리 가져다 쓸 수 있는 정보를 더 많이 갖고 있으면 많은 시간을 절약할 수 있고 회사로서도 많은 돈을 절약할 수 있다.


간단하게 목표를 세우고(일간, 주간 또는 자신이 할 수 있는 아무것이나) 이러한 성과를 추적하다 보면 자신의 행동이 근본적으로 바뀔 수 있다. 두드러진 성과가 무엇인지 찾을 때, 자신의 활동이 비즈니스 가치에 바탕을 두고 있는지 평가하여 우선순위를 정하는 과정을 자연스럽게 거치게 된다.


지난해 여러분은 얼마나 많은 가치를 만들었는가? 회사의 순이익에 끼친 긍정적인 영향을 무엇인가? 여러분은 무엇을 돌려주었는가? 회사가 비용을 얼마나 절약할 수 있게 했는가? 총수익에는 얼마나 기여했는가? 그 액수가 봉급의 두 배 이상인가?


최근 성과 목록을 만들라. 각각의 비지니스적 이익을 적는다. 목록에 있는 성과 중에 비지니스적 이익을 쓸 수 없는 것이 있다면 관리자나 믿을 만한 사람에게 어떻게 설명할 것인지 질문하라.

그래서 이 책에서 배워서 도입해보고 있는 것들은
1. 성과 목록 만들기
2. 비지니스적 가치를 전달하는 일 하기 (실제로 회사에 더 많은 이윤을 가져다 줄 수 있는 아이디어 제안 & 채택 & 개발 중)
3. 자신의 성과 추적 (그래프로 만들어서 일의 양이 어떻게 변화하고 있는지 추적하고 있다)
4. 자신의 분야 외에도 활동하기 (얼랭을 배울 생각이며, 기타를 배우고 있다)

도입할 예정인 것
1. 코드 읽기 (구글 크롬 코드를 가져와서 읽어볼 생각)
2. 자동화 (겹치는 개발 패턴들을 자동화하는 루틴을 짤 계획)
 
이름 :
비밀번호 :
홈사이트 :
비밀글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삶이란 결국 자신이 무엇을 갖고 있느냐에 따라 대부분 결정된다. 인맥같은 환경도 자신이 남들과 주고 받을만한 그 무엇을 갖고 있을 때 비로소 유지된다. 가치 있는 것을 마음에 품은 사람 주변에는 항상 사람들이 많다.

초콜릿에서 가장 동감한 말.

'책 리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랑하지 않으면 떠나라  (0) 2008.11.03
공병호의 초콜릿  (2) 2008.11.03
이토록 아름다운 세살 by 아멜리 노통브  (0) 2008.10.13
내가 추천하는 몇 권의 소설책들  (2) 2008.09.16
tagged with  초콜릿
wrote at 2008.11.03 17:13
트랙백 감사합니다.

에스프레소는 안 읽어봤는데 혹시 읽어보셨나요??
wrote at 2008.11.04 10:04 신고
아뇨. 잠깐 외국에 다녀와서 한동안 책을 못 읽었었어요 ^^
한 번 찾아보아야겠군요
이름 :
비밀번호 :
홈사이트 :
비밀글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들의 개성은 정말로 별 볼 일 없다.
우리들의 취향도 하나같이 평범하기 짝이 없다.
우리가 느끼는 혐오감만이 진정으로 우리를 말해준다.
이 작품에서 가장 기억 남는 구절.

아멜리 노통브의 팬인데,
이 작가의 기발한 생각이 좋다.
tagged with  아멜리 노통브
이름 :
비밀번호 :
홈사이트 :
비밀글 :
사신 치바
가볍고 유쾌하게 읽을 수 있지요. 인간에 대한 흥미로운 시선.

바람에 휘날리는 비닐 시트
정확히 기억은 안 나지만 무척 즐겁게 읽었습니다. 나오키 문학상 수상작은 신뢰하고 찾아서 읽어보는 편이에요

적의 화장법 by Amelie Nothomb
강추

두려움과 떨림 by Amelie Nothomb
아멜리의 시선으로 바라본 일본의 회사 생활. 즐거워요

머큐리 by Amelie Nothomb
아멜리다운 괴이한 책. 역시나 전 아멜리의 이런 점을 즐깁니다.

로베르 인명사전 : 나를 죽인 자의 일생에 관한 책 by Amelie Nothomb
나를 죽인 자의 일생이 궁금했지요

츠지 히토나리의 편지
꽤나 여러번 읽었어요. 좋아서. 여전히 전 손으로 쓰는 편지를 좋아합니다.

티티새 by 요시모토 바나나
영화보다 아름다운 바닷가가 펼쳐집니다. 이 책을 읽고 있으면 정말 마음이 편해요.

그리고 마지막으로
사람을 꽃보다 아름답게 하는 사랑 만남에서 영원까지
즐겁게 읽었습니다. 츠지 히토나리와 에쿠니 가오리가 원고를 한편씩 보내고 받으면서 써내려간 글인데 둘의 대화로 풀어가는 서로 다른 사랑의 관점이 즐겁습니다. 실제로 누군가와 이런식의 대화를 해보면 좋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
지인에게 빌려주기 위해서 집에 있는 책 중에 몇 권 흥미로운 책들을 꼽아보았어요.

모두들 내가 좋아하는 책들이라서 다른 사람들과 공유해도 좋지 않을까 싶어서, 그 메일을 복사해서 포스팅합니다.
tagged with  추천도서목록
Muse_blue 
wrote at 2009.04.30 14:45
츠지 히토나리와 에쿠니 가오리가 쓴 냉정과 열정사이도 상당히 괜찮습니다.
일본 소설이면 하루키 것도 좋은데요.^^
wrote at 2009.05.01 00:23
아, 하루키씨의 상실의 시대를 가장 좋아합니다. 냉정과 열정사이도 물론 읽어보았죠. 일본 소설에 발을 들이게 된 계기가 된 책입니다.
츠지 히토리나씨의 책은 "사랑을 주세요"도 좋더군요.
에쿠니 가오리씨 책은 50%의 확률로 저는 좋더라구요 ^^

좋은 추천 감사합니다. 혹시 다른 작가도 있으면 알려주세요!
이름 :
비밀번호 :
홈사이트 :
비밀글 :
사용자 삽입 이미지

captured from Amazon

The Pragmatic Programmer: From Journeyman to Master 을 읽고 있는 중이다.

인턴쉽 출근을 30분 정도 일찍 하고 퇴근을 30분 정도 늦게 하는데 그 시간에 틈틈히 읽는다. 프로그래머로서 어떤 걸 배워야하는지 깊은 이해로 설명해주어서 매우 즐겁게 읽고 있다. 그리고 이런 좋은 책들은 항상 신선한 영감을 주게 한다. 이 책에서 얻은 오늘은 교훈을 적자면 ,

1. Linux Environment에 익숙해지기 (윈도우를 사용하므로 새로운 환경에도 적응해보자!)
2. makefiles & an editor로 프로그래밍 하기
3. 관련 분야 저널 구독하기 (최근의 신선한 소식들을 접하는데 도움이 된다.)

이 책에서 오늘 위의 교훈들을 얻고 실천하려는 찰나에 마침 일하는 건물 1층에 Software, Web, Network 분야의 저널들이 잔뜩 쌓여 있는 걸 발견했다. 십여가지가 넘는 저널들이 최신판을 잘 배치되어 있었다. 담당자에게 언제든지 빌려가서 읽어도 된다고 허락도 맡았고, 내일 아침에는 가서 저널 재밌는거 몇 개 빌려서 읽기 시작해야겠다.

'책 리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가 추천하는 몇 권의 소설책들  (2) 2008.09.16
The Pragmatic Programmer: From Journeyman to Master  (0) 2008.06.05
시집가는 친구의 딸에게(피천득)  (0) 2007.04.23
인어수프  (0) 2007.03.02
tagged with  The Pragmatic Programmer
이름 :
비밀번호 :
홈사이트 :
비밀글 :

피천득님의 '인연'을 읽다가 마음에 와 닿는 글귀가 있어서 이렇게 옮겨 적어 본다.

------------------------

  결혼 후 남편이 친구들과 멀어지는 때가 있다고 한다. 너 같은 아내는 남편과 친구들 사이를 더 가깝게 만들 줄 믿는다. 옛날 가난한 선비 집에 친구가 찾아오면 아내는 말없이 나가 외상으로라도 술을 받아 왔다고 한다.
  부부는 일신이라지만 두 사람은 아무래도 상대적이다. 아버지와 달라 무조건 사랑을 기대할 수는 없다. 그리고 아무리 사랑하는 사이라도 언제나 마음을 같이할 수는 없다. 제 마음도 제가 어찌할 수 없을 때가 있는데 개성이 다른 두 사람이 한결같을 수야 있겠니? 의견이 다를 수도 있고 기분이 맞지 않을 수도 적은 비밀이 있을 수도 있다.
  자존심 강한 너는 남편의 편지를 엿보지는 않을 것이다. 석연치 않은 일이 있으면 오해가 커지기 전에 털어놓는 것이 좋다.
  집에 들어온 남편의 안색이 좋지 않거든 따뜻하게 대하여라. 남편은 아내의 말 한마디에 굳어지기도 하고, 풀어지기도 하는 법이다.
  같이 살아가노라면 싸우게도 된다. 언젠가 나 아는 분이 어떤 여인 보고, "그렇게 싸울 바에야 무엇하러 같이 살아 헤어지지" 그랬더니 대답이 "살려니까 싸우지요. 헤어지려면 왜 싸워요" 하더란다.
  그러나 아무리 사랑 싸움이라도 잦아서는 나쁘다. 그저 참는게 좋다.
  아내, 이 세상에 아내라는 말같이 정답고 마음이 놓이고 아늑하고 평화로운 이름이 또 있겠는가. 천년 전 영국에서는 아내를 '피스 위버(Peace-weaver)'라고 불렀다. 평화를 짜 나가는 사람이란 말이다.
  부부는 서로 매력을 잃어서는 아니 된다. 지성인이 매력을 유지하는 길은 정서를 퇴색시키지 않고 늘 새로운 지식을 탐구하며 인격의 도야를 늦추지 않는 데 있다고 생각한다.

'책 리뷰' 카테고리의 다른 글

The Pragmatic Programmer: From Journeyman to Master  (0) 2008.06.05
시집가는 친구의 딸에게(피천득)  (0) 2007.04.23
인어수프  (0) 2007.03.02
박사가 사랑한 수식  (2) 2007.02.25
이름 :
비밀번호 :
홈사이트 :
비밀글 :
*1  *2 
count total 269,724, today 0, yesterday 7
달력
«   2019/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알립니다
I am
분류 전체보기
일상다반사
On the Web
책 리뷰
무술 수련
About me
꼴지 동경대를 가다를 통해..
글 보관함
2011/03, 2011/02, 2010/12, 2010/11, 2010/09,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