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인은 칭찬을 들으면 "아, 아닙니다." 혹은 "은지예~", "우데요~" 이러는 편인데 이것보다 조금 더 좋은 답변의 방법을 누구에게서 들었다.
I'm sure you know much more than me in another field
Another field가 어떤 분야인지 안다면 직접 언급해주면 더 좋을 것 같다.

비단 상대방의 칭찬을 받아들일 뿐만 아니라 (그래서 계속 거절해야하는 상황이 없도록) 상대방의 기분도 좋게 해주는 효과가 있는 것 같아서 외워뒀다가 종종 써먹을 생각이다.

'일상다반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애자일의 실행 전략: 스크럼  (0) 2008.10.29
칭찬에 대한 답변  (0) 2008.09.08
노트에서 찾은 글귀들  (2) 2008.08.31
Be conservative in what you do  (0) 2008.08.18
tagged with  
이름 :
비밀번호 :
홈사이트 :
비밀글 :
*1  *···  *23  *24  *25  *26  *27  *28  *29  *30  *31  *···  *48 
count total 270,202, today 0, yesterday 13
달력
«   2019/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알립니다
I am
분류 전체보기
일상다반사
On the Web
책 리뷰
무술 수련
About me
꼴지 동경대를 가다를 통해..
글 보관함
2011/03, 2011/02, 2010/12, 2010/11, 2010/09,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