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from http://www.modot.org/widgets/
지난 며칠간 만든 위젯들.
내가 이 일을 할당받았을 시에는 다른 사람들이 구글 가젯으로만 만들고 있었는데 (가젯: 특정 웹사이트에만 붙일 수 있는 위젯, 위젯은 어느 곳에나 붙일 수 있다.) 위젯으로도 만들 수 있을 것 같아서 의견을 제시했더니 "할 수만 있다면 마음껏 해봐라"라고 해주었다. 이것저것 시도해보다가, WidgetBox로 몇 개 만들어봤는데, 잘 나와서 내가 만든 위젯이 홈페이지에 올라가게 되었다. (신난다!!)
근데 이것보다 더 좋았던 것은, 본인들도 분명 내가 위젯을 만들기 전에 구글 가젯으로 이것저것 많이 만들어놨음에도 불구하고, 나에게 모든 공을 돌려줬다는 것이다. 들어온지 겨우 2주 된 인턴에게 모든 공을 돌려줘서 매우 고무되었다.
그 후에 만든게 오른쪽 하단에 있는 구글 가젯인데 (위젯으로 변환시켰다) WidgetBox는 탭을 지원하지 않아서 구글 가젯으로 가서 만들었고, 물론 이번에도 "네 무대이니 네 재량껏 만들어봐라."라고 지원해주어서 하루 종일 뚝딱 뚝딱해서 위젯을 만들어내었다. 이 놈의 가젯이 안 좋은게, 가젯 API를 제공해주어서 편하게 만들 수 있긴한데, HTML 소스로 내려가서 직접 편집을 할 수 없어서 꽤 고생했다. 탭을 만드는건 쉬웠는데, 탭 위에 로고 그림을 붙이기가 쉽지 않았다. 구글 가젯 만들고, publish 한 뒤에 Firebug로 Tab이 속해 있는 <DIV>이 어떤 ID를 가지고 있는지 확인해서 다시 소스로 돌아와서 그 <DIV>을 ID로 찾아내서(getElementByID) DOM object 만져주는 함수로 변경했다. 이 놈이 웃긴게 직접 HTML을 삽입하면 탭 기능이 죽어버린다. 탭 안의 내용이 정적인 데이터가 아니라 RSS로 받아오는 동적 데이터라서 이래저래 번거로웠다.
눈에 거슬리는 구글버튼과 Gadget powered by Google을 떼버리려다가 Terms of Agreement에 어긋나길래 가만히 냅두고, 버튼 하나 만들어서 위젯을 퍼갈 수 있게 만들어 두었다.

또 하나 더 좋았던 건, 이 위젯을 만들기 시작하면서 Cheryl, Randy라는 동료를 처음 만났는데, 와서 내 15인처 모니터를 보더니 (모니터는 작아도 컴퓨터는 무척 빠르다) 너 이런 모니터로 어떻게 작업하냐 첫날 당장 19인치 모니터를 신청해주어서 3일만에 19인치 모니터로 바꿨다. 물론 수퍼바이저의 허락이 필요했는데, 수퍼바이저도 전혀 문제 없이 기꺼이 허락해주었다

간단한 일임에도 동료들이 적극적으로 지원해주고 마음껏 만들어볼 수 있게 해주어서 즐겁게 만들 수 있었다.

tagged with  
wrote at 2008.06.29 13:45
이거 올려놓은 주소도 달아주면, 사람들이 좀더 좋아하지 않을까요?
wrote at 2008.06.30 02:38 신고
링크했어요 ^^
wrote at 2011.01.31 19:19 신고
하악 멋있어~ 몇년 글이긴 하지만 ㅋㅋㅋ
이름 :
비밀번호 :
홈사이트 :
비밀글 :
*1  *···  *6  *7  *8  *9  *10  *11  *12  *13 
count total 270,202, today 0, yesterday 13
달력
«   2019/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알립니다
I am
분류 전체보기
일상다반사
On the Web
책 리뷰
무술 수련
About me
꼴지 동경대를 가다를 통해..
글 보관함
2011/03, 2011/02, 2010/12, 2010/11, 2010/09,
rss